Media Log

보통 우리 나라 IT회사들의 평균 나이는 31-33세 인데 내 나이가 이제 우리 나이로 35살이니 평균 보다 조금 늙은(?) 나이인 것 같다.

그래서인지 모르겠지만 언제부터인가 회사에서 가끔씩 나를 시니어라고 부를 때가(분류할 때가) 있는데, 나는 그럴 때마다 몸에 소름이 돋는다. 소름이 돋는다는 것은 좋은 쪽이 아니라 나쁜 의미의 표현으로 사용한 것인데, 그것은 내가 시니어라는 단어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고 있기 때문인 것 같다.


내가 이전에 윈도 프로그래밍을 공부할 때 너무 좋아하고 닮고 싶던 프로그래머들이 몇 명 있었는데, 그 중 두 명은 Hans PassantRaymond Chen 이라는 사람이었다.

Hans 는 스택오버플로우에서 놀면서 알게된 사람이고 스택오버플로우의 전체 랭킹 10위 안에 들 정도로 실력있는 사람이다. 레이몬드는 The Old New Thing 이란 블로그로 오래 전부터 유명했던 마이크로소프트의 해커이다.

3년 전까지만 해도 아침에 눈뜨고 저녁에 잠들기 전에는 항상 그들이 스택오버플로우와 블로그에 쓴 글들을 받아서 읽어보며 배우고 기뻐했던 기억이 난다. (둘 다 로우레벨 프로그래밍부터 하이레벨 프로그래밍 까지 분야을 막론하고 탁월함을 드러내기도 했고 시니컬 하고 톡톡 쏘아 말하는 말투까지 너무 비슷해서 나는 어쩌면 이 둘이 같은 사람이 아닐까 생각한 적도 있었다.)


어쨌든.

Software Architect 이든 Chief Technical Officer 든 온갖 멋진 수식어를 가져다 붙여도 이상할 것 같지 않은 이 두 사람들. 그 중 Hans Passant 는 LinkedIn 에 자신을 Sony 의 Senior Programmer 라고 소개해놓았다.

Raymond 는 언젠가 블로그에 자기가 Senior Engineer 라고 자랑스러워하는 어떤 얼간이를 비꼬는 글을 쓰기도 했었는데, 이런 것들을 보면서 아마 나는 저 두 사람에게 영향을 받은 것이 확실한 것 같다.


그래서 그런지 나는 시니어 프로그래머라는 단어을 보면 저 두사람이 머리 속에 탁 떠오른다. 누군가 나를 시니어 프로그래머로 부르거나 자신을 시니어 프로그래머라고 호칭하고 다니는 사람들을 보면 우리가 시니어 라는 말을 너무 함부로 사용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rogramm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니어 프로그래머  (0) 2015/02/03
Windows Runtime 이야기  (1) 2014/12/05
눈물나는 그래프  (0) 2014/08/25
방준영의 블로그  (0) 2014/06/06
프로그래머의 5가지 성향  (0) 2014/03/15
프로그래밍의 첫 번째 규칙: It's Always Your Fault.  (1) 2014/03/06

http://www.benjaminlog.com/trackback/299 관련글 쓰기

submit

1 2 3 4 5 ... 2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