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국민연금보험료 이메일 고지서국민연금보험료 이메일 고지서


KT 요금 고지서KT 요금 고지서


현대HCN 이메일 청구서현대HCN 이메일 청구서


요금 고지서로 날라 오는 이메일들 중 보안 메일이라고 보내오는 위와 같은 메일 방식은 어디에서 처음 시작된걸까?

공기업, 사기업, 정부 기관 할 것 없이 약속이나 한 듯이 비밀번호는 생년월일 혹은 사업자 번호이고, 내가 비밀번호를 설정할 수도 없다. 어떻게 보면 참 폭력적이고 무식하다. 이걸 과연 보안 메일이라고 불러야 할까.


그들도 할 말은 있는 듯 하다.



그렇지, 예전에는 ActiveX 를 설치해야만 메일을 확인할 수 있었던 시대도 있었는데 그보다는 나아지긴 했다. 그런데 첨부파일로 오지 않고 그냥 HTML 로만 마크업된 요금 고지서는 언제쯤 받아볼 수 있을까?

생각해보면 아주 오래 전에 그런 방식으로 보내 주던 시절이 있긴 했다. 그 메일들은 비보안메일 이라고 불리며 보안(?) 메일 들에게 자리를 내줬던 걸로 기억한다.

'에세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출근길에 똥이 마려워 집으로 돌아간 이야기  (0) 2019.08.13
멀리 가려면 혼자 가라.  (2) 2019.07.26
이상한 보안 메일들  (0) 2018.05.25
개발자에서 전업주부로  (1) 2018.05.18
피드백의 속도  (0) 2017.02.07
회사원의 가계부  (4) 2016.02.11

sub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