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Log

스택오버플로우 오픈소스라는 검색어를 통해 내 블로그에 찾아오는 사람들이 있다. 아마 우리나라 사람들 중 누군가가 스택오버플로우 같은 멋진 커뮤니티를 만들고 싶은가보다. 이미 그런 시도들이 있었고 아래와 같은 사이트들이 만들어졌지만 아쉽게도 기대했던 것 만큼 장사가 잘 되고 있는 것 같지는 않다.

http://codejob.co.kr/code/

http://nullpointr.com/


아참, 그래서 스택오버플로우의 오픈소스가 있냐고?

있다.

http://askbot.com/

정확히 말하면 스택오버플로우의 오픈소스는 아니고 그냥 똑같이 따라서 만들어보려는 클론, 다시 말하면 짝퉁이다. 스택오버플로우에 비하면 부족하긴 하지만 그나마 가장 잘 따라했으며 완성도가 높다. GitHub에 가면 코드를 내려받을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1. 주의사신 at 2012.06.25 08:45 신고 [edit/del]

    1. StackOverflow를 만든 Joel Spolsky와 Jeff Atwood의 RSS Feed를 받는 사람의 수는 중복 제거하고도 10만명은 될 것입니다.

    제가 아는 개발자 수가 100명이 안 됩니다. 흥행이 실패하는 것이 어떻게 보면 당연합니다....ㅜㅜ

    만들어 보고서야 뭐가 원인인지 알게 되었네요. 만들기만 하면 다 될 것이라 생각했던 것이 가장 큰 패인이었습니다...


    2. 우선은 놔 둬 보고 계속 조금씩 개선해 나가는 수밖에 없다는 것이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Reply
  2. Favicon of http://codeflow.co.kr BlogIcon 지반 at 2013.07.09 18:18 신고 [edit/del]

    codeflow.co.kr 이란 사이트를 열었는데, 김재호님이 오래전에 쓰신글을 뒤늦게 읽어보고 느낀점이 많습니다.
    일단 codeflow도 stackoverflow 의 클론, 그러니까 비슷한 시스템을 도입한 사이트입니다.
    한가지 추가된 점이 있다면 번역게시판이 있어서, 영문으로 된 사이트의 IT관련 신문 기사나, Q&A 페이지의 글을 서로 번역해주는 게시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언급하신 코트잡이나 널포인터 사이트의 2013년 현재상황을 보면 어떻게 codeflow를 흥보하고 운영해야 좋을지 참으로 고민됩니다. 시간나시면 사이트 들러주시고 피드백을 남겨주시면 큰 힘이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Reply

submit